전날 비가오는 와중에..다카마츠 심볼타워로 면통탄 사러 가는길에.

혹시나..해서 다카마츠역 앞에있는 관광안내소에 들렀다.

우동버스 시간표가 어찌되는지..아..근데..이게 내가 갔을때는 비수기라 주말에만 운행하는걸로 바뀌었단다. 아..그럼 내가 어제 갔었어야 하는구나.

하필 비가 그리도 와서..쩝..그럼 어찌할까 하다가 여기까지 왔으니..그냥갈수는 없다 싶어. 우동택시를 타기로 결정했다.

그리곤 가지고 간 노트북으로 열심히 검색을 하니 우동택시를 예약할 수 있다는걸 알게됐다.

http://www.udon-taxi.com/price/index.html : 다카마츠 우동택시 사이트이다.

근데 문제가 있다..나는 일본어 능력자가 아니기에. 읽고쓰기만 안되는게 아니라..전화 일본어에도 상당히 부담이 있다..

이게 얼굴보고 하는거면 뭐 손짓으로 하든 뭘 하겠지만..수화기 넘어로 내 목소리로만 전달해야 하기에..몇번 혼자 연습한 후에 전화를 걸었다.

전화하니 어떤 여자분이 받더라. 그래서 나는 내가 묵은 다카마츠 도큐인호텔 앞으로 와달라고 했고. 한시간 반짜리 코스를 선택했다.

내일의 여행을 위해 일찍 잠에 들려고 했는데..갑자기 방의 전화기가 울렸다..엥?!..뭐,..뭐지? 프런트에서 바꿔줘서 통화를 해보니 아까 예약한 택시회사였다.

그쪽에서 설명하기를..자기들 택시는 다카마츠 지역 택시가 아니기 때문에 거기까진 오지 못하고 내가 사카이데(坂出)역까지 가서 만나기로 했다.

다카마츠 역에서 어제 올때 탄 마린라이나를 타고 가면 된다.

음..2층엘 타볼까?..싶어 2층에 앉았다. 버스도 아니고 기차2층에 타다니..ㅋㅋ..신난다..는 잠시..

승무원분이 오시더니 여기는 티켓을 따로 끊어야 하는곳이므로 1층으로 내려가라고 하셨다..음..아..ㅋㅋㅋㅋ..그렇구나..역시 그냥 공짜는 없는거야.

세토대교를 건너면 사케이데역이다..몇정거장을 갔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어제 비가 와서 그런가 오늘 날이 꽤나 쌀쌀하다. 그러다 다시 비가온다..우산을 300엔주고 샀다..비닐우산 주제에..쩝..아무튼.

역에 내려서 기다리고 있는데 기사분이 데리러 오셨다..

맙소사..ㅋㅋㅋㅋ 이렇게 귀여운 비주얼 이라니..ㅋㅋㅋㅋ

너무 귀엽다. 나중에 알게된 사실인데.

평일엔 일반 택시를 하시다가 나처럼 예약이 들어오면 저 위에 우동모양을 끼우고 우동택시로 변화한다고 웃으시면서 알려주셨다..아저씨도 재미있으신가보다..ㅋㅋ

택시를 타니 지도를 보여주시며 우동가게 몇군데를 갈것인지..어디를 가고싶은지 물어보셨다.

가장 가보고 싶은곳은 "가모우우동(がもううどん)"집이라고 말씀드렸더니..거기가 제일 유명한 곳이라고 하셨다.

그리고 다른 한군데는 내가 두군데정도 이야기하니 거리가 멀다면서 아저씨가 한군데 추천해주셨다. 자 출발..

우동택시를 타고 가는길에 아저씨는 계속 설명을 해주신다. 택시기사 아저씨들은 우동에대한 교육을 받아야 우동택시기사 자격이 주어진다고 하셨다.

우동택시를 타고 여행 마지막에 보여주신 우동대사님..

이분이 우동을 중국에 소개해줬다고 하신거 같은데..맞는지 모르겠네. 일본어 아시는 분은 저기 설명을 읽으시면 될듯..

아저씨의 카가와현 우동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셨다. 일본에서 밀가루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도시라고 하시면서 거의 매일 우동을 드신다고...

계획하지 않았지만 우동학교에 가고싶다고 하니 전화로 알아봐주셔서 우동학교까지 택시를 탔다.

결국 처음 계획했던 한시간 반이 아닌 두시간이 되어 엄청난 돈을 택시비로 썼지만. 아깝지 않은 우동택시 경험이었다.

코 스

중 형 택 시 (1대)

방문상점수

1시간 코스

4,700엔

1-2개

1시간 30분 코스

7,050엔

2-3개

2시간 코스

9,400엔

2-3개

이후 30분마다

+2,350엔

-

Posted by Lilli J. 릴리워니